싯다르트 인도 배우가 성차별적인 트윗에 대해 사이나 네활에게 사과하다.

싯다르트 인도 배우가 성차별적인 트윗 발언에 대해 사과하다

싯다르트 인도 배우가 성차별적인 트윗

한 인도 배우가 배드민턴 스타 사이나 네활에게 “성차별주의자” 트윗을 보내 소셜 미디어를 떠들썩하게 한 후 그에게 사과했다.

한 명의 이름만 사용하는 싯다스는 네활의 트윗에 대한 반응으로 “무례한 농담”을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화요일 밤 트위터에 올린 사과문에서 그의 “말투와 말”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싯다스의 트윗은 성적인 비방 혐의로 분노를 샀다. 싯다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논란은 싯다르스가 지난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직면한 보안 침해에 대한 네활의 트윗에 대응하면서 시작됐다.

모디, 보안침해로 상공에 갇히다
모디 총리는 시위하는 농부들이 도로를 봉쇄하는 바람에 집회에 가는 길에 인도 북부 펀자브주의 플라이오버에 잠시 갇혔다.

그는 이후 프로그램에 참석하지 않고 델리로 돌아왔다.

내무부에 의해 “심각한 실수”로 묘사된 이 사건은 누가 그 위반에 책임이 있는지에 대한 정치적인 불똥을 튀겼다.

집권당인 바라티야 자나타당(BJP) 의원들은 야당인 의회당이 통치하는 펀자브 정부가 총리의 안보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싯다르트

2020년 BJP에 합류한 네활은 트위터를 통해 “무정부주의자들의 모디 수상에 대한 비겁한 공격”을 강하게 규탄했다”며 특별히 아무도 언급하지 않았다.

모디 총리를 비판한 싯다르트는 “세계의 서브틀 콕 챔피언… 인도의 수호자들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1월 6일 트윗은 주말 동안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곧 네활의 스포츠에 대한 성적인 말장난으로 모든 정치 스펙트럼에서 분노를 샀다.

여성들이 겪는 괴롭힘에 대해 자주 말해온 가수 친메이 스리파다는 싯다스에게 이 같은 언급은 “비겁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당신은 우리 중 많은 여성들이 맞서 싸우는 것에 기여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인도의 국가여성위원회(NCW)는 트위터에 편지를 보내 싯다스의 계정을 차단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